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약수(藥水)


약수(藥水)

이상 | 디앤피니티

출간일
2013-08-29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0,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저자 소개
한줄서평

저자소개

본명은 김해경(金海卿). 1910년 서울 태생. 서울 누상동에 있는 신명학교를 졸업하고 동광학교(중학과정)에 입학했으나 1922년 동광학교가 해체되면서 보성고보에 편입했다. 고유섭?유진산?이헌구?임화 등과 동기였으며, 김기림?김환태 등은 1년 후배였다. 1926년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에 입학하였으며, 1929년 졸업 후 조선총독부 내무국 건축과 기수로 근무했다. 1929년 12월 조선건축회지 『조선과 건축』 표지 도안 현상 모집에 1등과 3등으로 당선되었다. 1930년 조선총독부 기관지 『조선』에 첫 장편소설 ?12월12일?을 연재(2월-12월)하였으며, 1931년 7월 『조선과 건축』에 일본어 시 ?이상한 가역반응?을 발표하고, 8월호에 일본어 연작시 ?조감도?를, 10월호에 ?3차각설계도?를 발표했다. 1932년 『조선』 3월호에 소설 ?지도의 암실?와 4월호에는 소설 ?휴업과 사정?을 잇달아 발표하였으며, 『조선과 건축』 7월호에 ‘이상’이라는 이름으로 일본어 연작시 ?건축무한육면체?를 발표했다. 1934년 김기림?이태준?정지용 등이 중심이었던 ‘구인회’에 입회하고, 『조선중앙일보』에 7월부터 8월까지 연작시 ?오감도?를 연재하다가 독자들의 비난으로 중단했다. 1936년 구본웅이 경영하는 창문사에서 구인회 동인지 『시와 소설』을 편집하였고, 시 ?지비(紙碑)?, ?가외가전?, ?위독?, 소설 ?지주회시?, ?날개?, ?봉별기?, ?동해? 등을 발표했다. 1936년 11월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에서 사후 발표작인 소설 ?종생기?, 수필 ?권태? 등을 썼다. 1937년 일경에 의해 불령선인(不逞鮮人)으로 검거되어 2월 12일부터 3월 16일까지 구금되었다가 건강 악화로 풀려나와 도쿄대학 부속병원에 입원했으나 4월 17일 사망했다. 그는 시, 소설, 수필에 걸쳐 두루 작품 활동을 한 일제 식민지시대의 대표적인 작가이다. 특히 그의 시와 소설은 1930년대 모더니즘의 특성을 첨예하게 드러내준다. 시의 경우 그가 보여주는 것은 현대인의 황량한 내면풍경이며, ?오감도 시 제1호?처럼 반리얼리즘 기법을 통한 불안과 공포라는 주제로 요약된다. 또한 그의 소설은 전통적인 소설 양식의 해체를 통해 현대인의 삶의 조건을 보여주는데, ?날개?의 경우 그것은 의식의 흐름 기법을 통해 어떤 일상적 현실과도 관계를 맺을 수 없는, 파편화되고 물화된 현대인의 소외로 나타나고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